본문바로가기

홈 > 전시 > 현재전시

현재전시

ㅇ 전 시 명: 《다니엘 뷔렌》
ㅇ 전시기간: 2022. 7. 12(화) ~ 2023. 1. 29(일)
ㅇ 전시장소: 대구미술관 1전시실 및 어미홀
ㅇ 참여작가: 다니엘 뷔렌(Daniel Buren, 1938-)
ㅇ 부문 및 작품 수: 설치, 회화, 필름 등 29점 


대구미술관은 오는 7월 12일부터 프랑스 현대미술의 거장 다니엘 뷔렌의 개인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국내 국공립미술관으로는 최초로 개최하는 뷔렌의 개인전으로, 특별히 그가 직접 제작한 필름 《시간을 넘어, 시선이 닿는 끝에》와 대형 설치작품 《어린아이의 놀이처럼》이 아시아권 최초로 소개된다.
 
1938년 프랑스 블로뉴-빌랑쿠르(Boulogne-Billancourt) 출생의 다니엘 뷔렌은, 왕성한 작품 활동을 통해 끊임없이 변화를 추구하며 국제 미술계에서 찬미와 논쟁을 동시에 불러일으키고 있는 작가이다.
1986년 파리 팔레-루아얄(Palais-Royal)의 안뜰에서 공공미술 작품 《두 개의 고원》을 소개하며 다시 한번 큰 주목을 받기 시작한 그는, 같은 해 개최된 제42회 베니스비엔날레에서 황금사자상을 수상하고, 이후 뉴질랜드에서 리빙 트레져상(1990), 슈투트가르트에서 국제 최우수 아티스트상(1991), 일본에서 프리미엄 임페리얼 예술상(2007) 등을 수상하며 세계 곳곳에 자신의 ‘인-시튜(In-Situ)’ 작품을 남기고 있다.
 
1960년대 초부터 작품의 내용과 형식의 관계를 자유롭게 다루었던 뷔렌은, 작업 초기에는 원형과 줄무늬를 조합하며 작업의 간결성을 방법론적으로 구축해 나갔다. 이후 1965년부터 폭 8.7cm의 흰색과 유채색으로 구성된 산업용 천을 세로로 교차 배열하는 방식을 시도하면서, 이 소재가 가진 수많은 가능성으로부터 회화와 표현방식, 나아가 예술가가 개입하는 사회와 물리적 환경에 대해 고민하기 시작한다. 1967년, 길거리를 시작으로 ‘작품을 수용하는 공간’에 질문을 던지기 시작한 그는, 갤러리, 미술관, 건축물 등으로 시선을 옮기면서‘인 시튜(In-situ) 개념을 고안하고, 이것은 지금까지 그의 작품 세계를 설명하는 대표적인 모티브로 자리 잡는다. 뷔렌에 의해 일명 ‘시각적 도구(Outil visuel)’라고 불리는 세로 줄무늬는 그의 ‘인 시튜’ 작업이 어떠한 구조를 가지고 있는지 선명하게 보여준다. 회화, 조각, 건축물의 사이사이 혹은 특별하거나 복잡한 특정 장치의 내부에 배치된 세로 줄무늬는 그가 작업하는 공간의 중요한 특징을 담담하게 ‘폭로’한다.
 
작품과 공간의 특정한 관계성에 주목하는 뷔렌의 이번 전시는, 크게 세 공간에서 관람객을 맞이한다. 먼저, 관람객이 가장 먼저 만나게 될 어미홀에는 그동안 우리가 보아왔던 넓고 긴 홀에 흰색과 회색으로 도색된 방이 조성되고, 그 안에는 작가가 지금까지 단 네 곳(프랑스, 이탈리아, 오스트레일리아, 멕시코)에서만 공개했던 대형 설치 작품 《어린아이의 놀이처럼》이 소개된다. 이곳에서 관람객은 최대6m 높이의 사면체, 정육면체, 원통형, 피라미드 또는 아치 형태의 기하학적 모양의 모듈들을 마주하며, 대칭적으로 배치되어 있는 이 모듈들 사이를 자유롭게 산책할 수 있다. 흡사 가상의 대형 건축 게임 속을 걷는 것 같은 이 같은 경험은, 관람자로 하여금 다색의 입체적인 공간감을 느낄 수 있게 안내할 것이다.
 
이후 1전시실로 들어가면 작가가 직접 감독하고 제작한 6시간30분짜리 다큐멘터리 필름 《시간을 넘어, 시선이 닿는 끝에》를 만나게 된다. 광활한 벽면을 가득 채운 이 영상은, 작가가 그동안 걸어왔던 과거의 시간과 여러 에피소드들을 집약적으로 소개한다. 1968년 하랄드 제만의 전시가 있었던 스위스 베른에서 시작되는 이 필름은, 뷔렌의 자서전과 같은 작품이다. 관람객은 이 영상을 통해 뷔렌이 얼마나 도전적이며, 전위적이고, 용기 있는 작가인지 어렵지 않게 알 수 있을 것이다.
 
끝으로, 흥미로운 필름이 상영되는 어두운 방을 지나면 강렬하지만 순수한 채도의 여러 설치 작품들을 만날 수 있다. 뷔렌의 트레이드 마크인 줄무늬 패턴이 곳곳에 숨어있는 이 공간은 대부분 2015년 이후에 제작된 최근작으로 구성되어 있다. 뷔렌은 1990년대부터 작품에 거울을 사용하기 시작했는데, 이번 전시에 출품되는 설치 작품 역시 거울이 종종 등장한다. 뷔렌에게 거울이란, 작품이 수용되는 장소를 확대하고 파편화하거나 변형함으로써 그 장소를 변모시키기 위해 사용하는 특별한 도구이다. 작품을 관람하기 위해 그 앞에 서는 순간, 관람객은 작품의 일부분인 거울을 통해 관람자와 공간의 관계에 의도치 않게 관여하게 된다. 그리고 이로써 관람객은 뷔렌의 작품의 실존성과 환영을 가르는 중요한 기준점이 된다.  
 
다니엘 뷔렌은 모더니즘적 미술 제도를 비판하거나 고정된 시각을 유발하는 미술사조의 틀을 거부하며 자신의 작업 세계를 구축해왔다. 다시 말해, 그는 매우 창의적이고 실험적이며 비판적인 논리를 추구하는 작가인 것이다. 수많은 정보와 지식을 접하며 복잡한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지금, 대구미술관을 방문하는 많은 관람객들이 다니엘 뷔렌의 단호하고 정제된 작품을 통해 예술의 본질에 대해 순수하게 사색할 수 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
 
 
※ 본 전시의 도록은 9월 30일경 발간 예정이며, 전시개최 기간 내 대구미술관 미술정보센터(3층)와 안내 데스크(1층) 등 현장에서 구입 가능합니다. 

※《시간을 넘어, 시선이 닿는 끝에》는 6시간 30분의 긴 러닝타임을 가지고 있는 장편 필름으로, 전체 영상은 미술관 개관 중 매일 1회(오전 10:30~17:00)만 상영됩니다. 이후 17시부터 폐관 시간(하절기 19:00 / 동절기 18:00)까지 필름의 일부가 재상영됩니다.
 
 

전시목록 가기

제22회 이인성미술상 수상자전 《유근택: 대화》
Today 559 Total 6,014,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