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홈 > 전시 > 현재전시

현재전시

ㅇ 전 시 명: 《한국의 근대미술: 대구풍경》
ㅇ 전시기간: 2021. 9. 28.(화) ~ 2021. 12. 10.(금)
   ※개막식 및 심포지엄 : 2021. 9. 28.(화)
ㅇ 전시장소: 주캐나다 한국문화원 전시장(캐나다 온타리오 오타와)
ㅇ 참여작가: 이인성, 서동진, 전선택
ㅇ 전시규모: 대구미술관 소장품 및 대여 작품 17점

    2021년은 대구미술관 개관 10주년과 주캐나다 한국문화원 개원 5주년을 맞이하는 해이다. 대구미술관과 주캐나다 한국문화원은 개관과 개원을 기념하고 한국의 근대미술을 해외에 소개는 전시 기획을 통해 한국-캐나다 양국의 문화교류를 도모한다. 특히 대구는 근대미술의 근원지로 평가되며 이인성, 서동진, 전선택 등 그 시대의 독자적인 화풍을 구축하여 한국 근대미술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주요 작가들의 고향이다. 더욱이 2021년 이건희 컬렉션 중 대구미술관으로 기증된 이인성, 서동진 작품을 캐나다 현지에 선보임으로써 한국 근대미술의 중심으로서 ‘대구’라는 지역의 특색과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를 통해 이건희 컬렉션을 포함한 대구미술관 소장품을 ‘풍경’이라는 주제를 가지고 캐나다 현지에 소개하여 한국의 근대미술에 대한 해외의 관심과 인식을 고취시키는 기회로 삼고자 한다.
 
주캐나다 한국문화원에서 열리는 《한국의 근대미술: 대구풍경》展은 한국 근대미술의 주요 작가 이인성, 서동진, 전선택 삼인의 작품으로 구성되며 ‘풍경(Scenery)’를 주제로 한다. 광활한 자연을 자랑하는 캐나다 현지에서 한국의 향토적 풍경을 담아낸 근대미술의 작품들을 선보임으로써 근대라는 시기에 바라 본 ‘풍경’에 대한 의미를 되새겨보고자 한다. 
이인성, 서동진, 전선택 이 세 명의 공통점은 1920년대부터 1960년대 초반까지 서양화의 도입을 빠르게 체득하여 각자의 화풍으로 대구의 그 시절 풍경을 깊이 담아냈다는 점이다. 여기서의 풍경은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풍경화(Landscape)보다 조금 더 넓은 개념으로, 시대의 표정과 분위기를 포함하여 각 화가가 마주했던 현실과 삶을 반영하여 드러낸다. 본 전시에서는 이인성의 인상주의 풍의 다채로운 색채감각이 잘 드러나는 풍경들과 정물화, 그리고 근대 당시 대구의 신여성 모습을 살펴볼 수 있는 아내 김옥순의 초상화 <노란 옷을 입은 여인(1934)>을 만나볼 수 있다. 또한 1927년 ‘대구미술사’를 설립하고 1930년 ‘향토회’를 창립하는 등 대구와 한국의 근대미술에 중요한 뿌리를 내리고 대구의 우리네 동네 풍경을 수채화로 담은 서동진, 1950년대 대구에 정착하면서 자연을 모티브로 하되 평면적 요소들이 점차 드러나며 반구상에서 추상 이전단계까지를 아우르는 화풍의 변화를 보여주는 전선택, 이렇게 세 명의 화가가 각자의 눈으로 한국 근대의 다양한 풍경들을 바라보는 시선들을 함께 따라가 본다.

전시목록 가기

대구미술관-주캐나다한국문화원 교류전 《한국의 근대미술: 대구풍경》
Today 1,337 Total 5,232,9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