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홈 > 커뮤니티 > 게시판

관람후기

이미지
게시물[나도 가출하고 싶다]
제     목 나도 가출하고 싶다
작 성 자 조병근
등록일자 2018-07-18 22:34:08
첨부파일  
김환기 전시가 벌써 반환점을 돌았습니다.
괜히 마음이 급해집니다.
차에 내려 미술관까지 100여 미터를 걷는데도 등줄기가 축축해 옵니다.
대구답다는 생각이 계속 나를 따라 다닙니다.

곧바로 2층 김환기 전시실을 찾았습니다.
1970년 작, 전면 점화
[어디서 무엇이 되어 다시 만나랴]를 마주 보고 섰습니다.
등 뒤로는 1972년 작, 환기블루의 전면 점화가,
오른쪽에는 1973년 작, 흰 곡선이 있는 전면 점화가,
왼쪽에는 1974년 그의 마지막 작품인 [듀엣]이 걸렸습니다.

무한히 반복하여 찍어간 점들과 면들을 자세히 살펴보니
마치 한지에 먹물을 떨어뜨린 것 같이 색 번짐이 눈에 들어옵니다.
유화이면서도 매우 한국적인 느낌을 살리려 애쓴 흔적을 엿볼 수 있습니다.

얼핏 보면 그 수많은 점들은 하나 같이 모두 똑같은 것 같지만
자세히 살펴보면 같은 점은 하나도 없습니다.
색의 묽고 진한 정도는 물론 색 번짐의 미묘한 차이까지 다 다릅니다.
마치 수십억 인간 모습이 같은 듯하지만 다 다르듯이,
밤하늘 별들 모습이 같은 듯하지만 다 다르듯이
어느 것 하나 같은 점이 없습니다.
이렇게 점 하나하나에 각기 다른 이야기를 담고 있다는 사실이 놀랍습니다.

사방의 점화작품을 보고 있노라면
작가의 예술적 에너지가 내 머리 위로 확 쏟아져
나를 압도하는 듯합니다.

전면 점화에 이르기까지 환기는 얼마나 많은 심적 고통을 겪어야 했을까?
불현듯 그의 삶을 돌아보게 합니다.

신화학자 조셉 캠벨은
신화 속 영웅들 일생은 일정한 패턴이 있다고 했습니다.
그 과정 중 하나가 바로 가출입니다.

집 떠난다는 것은 안락함과 타성에서 벗어나
스스로 고난과 시련을 찾아 나선다는 의미입니다.
이 고난과 시련의 과정을 슬기롭게 이겨낼 때
영웅이 탄생한다는 겁니다.

그러고 보면 결정적인 순간
환기는 일본으로, 파리로, 뉴욕으로
가졌던 것 모두를 버리고 고난의 길을 찾아 훌훌 떠났으며
늘 새로운 것으로 채워 다시 우리들 앞에 섰던 겁니다.
그렇게 해서 환기는 우리 미술계의 신화가 되었습니다.

오늘도 미술관에서 얻은 신의 한 수
마음에 새기며 기분 좋게 돌아갑니다.
가진 것 비울 때 새것으로 채울 수 있다는 평범한 진리.

사족
마누라에게 말했다.
나도 가출하고 싶다.
그 결과..... 마음대로 상상 금물.
직접 말씀해보시라.
목록 수정
삭제
조덕예
Today 1,178 Total 4,679,6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