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홈 > 전시 > 예정전시

예정전시

1. 전 시 명 : Y+ Artist Project <한무창 : 꽃들의 충돌>
2. 참여작가 : 한무창 (1972년생)
3. 전시장소 : 대구미술관 4, 5전시실
4. 출품작수 : 회화 20여점, 드로잉 60여점, 설치 작품 등
5. 전시기간 : 2017년 5월 30일(화) ∼ 9월 3일 (97일간)
6. 개 막 식 : 2017년 6월 12일(월)



“전혀 소중하지 않은, 관심이 없는 것들을 미술의 언어로 승화시킬 수 있다.”
-한무창 작가노트-

대구미술관은 국내외 미술계에서 활발하고 활동하고 있는 40대 중견작가(만40세∼49세)를 지원하기 위한 Y+ 아티스트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Y+ 아티스트 프로젝트의 두 번째로 선정된 한무창은 전혀 소중하지 않거나 관심 없는 것이 미술의 언어, 즉 의미를 부여할 수 있다는 신념을 바탕으로, 작가의 경험에서 출발한 흔적의 이미지와 이미지 전환을 통해 그만의 추상적 공간을 만들어낸다.

대부분 사적인 경험에서부터 출발하는 한무창 작업의 핵심 키워드는 일상, 우연, 그리고 관계이다. 사소한 것일 수 있지만 의미 있게 다가온 경험이나 상황을 통해 “왜 그럴까?”라고 끊임없이 자문한다. 이를 통해 무작위적 배치나 조합의 과정을 거쳐 한무창만의 추상적인 이미지를 창조하게 된다.

전시 타이틀 ‘꽃들의 충돌’에서 ‘꽃’은 모두가 꽃이라고 당연히 알고 있는 이것이 언제, 누구로부터, 도대체 왜 ‘꽃’이 된 것인지에 대한 의문으로부터 출발한다. 따라서 이는 단순한 꽃花을 나타내는 것이 아닌 언어가 가지는 상징성과 언어와 언어의 관계, 나아가 모든 것의 관계를 대변하는 것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독일 유학시절 작업과 귀국 후 작업이 절묘하게 결합된 그동안 선보이지 않은 작업을 공개한다. 독일에서 선보인 퍼포먼스를 발전시킨 오브제와 영상 작업뿐만 아니라 고정관념에 도전하는 변형된 캔버스와 프레임 작업을 선보인다. 전시를 통해 작가는 재료와 재료의 관계, 색과 색의 관계, 나아가 작품과 작가의 관계에 대하여 말하고자 한다.

<한무창 : 꽃들의 충돌>展은 전시실의 바닥과 벽면 전체를 모두 흰 색으로 만들어 바닥마저 (화이트큐브적) 흰 공간이 되었을 때 느낄 수 있는 작품과 공간에 대하여 실험하고자 한다. 그리하여 전시공간과 설치된 작품들, 이 전시를 관람하는 모든 이가 관계를 맺고 우리가 무심코 지나치던 것이 다른 의미로 다가올 수 있음을 다시 한 번 생각해볼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

전시목록 가기

팝업1팝업2팝업3팝업4팝업5

오늘의 미술관 일정

미술관 일정 자세히 보기

  • 미술관 유튜브
  • 미술관 블로그
  • 미술관 페이스북

관람안내-4월~10월(오전10시~오후7시), 11월~3월(오전10시~오후6시)

오시는길-대구시 수성구 미술관로 40(수성구 삼덕동 374)

단체관람예약-20명 이상 단체관람객 대상

미술 네트워크

메일링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