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홈 > 커뮤니티 > 게시판

관람후기

이미지
게시물[넌 언제 한 번이라도 돌아 가봤냐고]
제     목 넌 언제 한 번이라도 돌아 가봤냐고
작 성 자 조병근
등록일자 2018-10-01 22:38:17
첨부파일  
속이 좀 상하네요.
김환기 전시 때는 미술관 가자며 그렇게 졸라대던 녀석이
이번 전시에는 한사코 바쁘다는 핑계를 대며 가지 않으려 합니다.

결국 속내를 드러내더군요.
최민화가 누군데? 유명해?
민중미술? 자기 스타일 아니랍니다.
고가의 작품 가격.
아니면 대중에게 많이 알려져 있고 인기 있는 블루칩작가 아니면 관심 없답니다.

편식은 정신건강에 해롭고
골고루 섭취하는 것이 이롭다는 것을 앞세워 설득에 성공했습니다.
그래서 바람 불어 좋은 날 미술관을 찾았습니다.

이인성 미술상을 수상한 최민화 화가 개인전 [천 개의 우회] 전시입니다.
작품을 둘러보니 우리 둘은 화가와 동시대를 살았습니다.
필름은 순식간에 1980년대로 되돌려졌습니다.

저런 군부독재 시대에 우린 뭘 하고 있었지?
돌이켜보니 취업하고 결혼하고 한창 일할 나이였더군요.
세상이야 어떻게 돌아가든
내가, 내 가족이 잘 먹고 잘 사는 일에만 정신없던 시절이었지요.

그 시절,
빠른 길 놔두고 먼 길 돌아간다는 것은 곧 인생 실패를 의미했습니다.
오직 출세를 위해 빨리 빨리, 직진 직진만이 선인 줄 알았습니다.

최민화 화가의 전 작품을 보고 있노라면
그의 삶이 오롯이 도드라져 보입니다.
얼마나 많은 고뇌가 있었을까?
그래서일까요?
작품마다 술과 눈물과 울분과 탄식이 읽힙니다.

고수인 벗이 훈수를 보탭니다.
그것만이 다가 아닐세.
자넨 화가의 꿈이 보이지 않는가?
분홍빛 꿈 말일세.
비록 빛바랜 분홍빛 꿈이지만 말일세.
그가 우회하는 길을 끝까지 갈 수 있었던 것도 꿈이 있었기 때문 아니겠나?
꿈이 있는 예술가는 절망하지 않는 법이라네.

벗은 작품 [개 같은 내 인생]을 가리키며 한 마디 툭 던졌습니다.
자넨 언제 한 번 돌아나 가봤어?

벗의 한마디는 죽비가 되어 내 머리를 땅 쳤습니다.
최민화 화가의 작품 앞에서
왠지 모르게 숙연해지고 부끄럽고
마치 큰 빚을 진 느낌이 들었습니다.

돌아가는 길에 둘은 일부러 반월당 찌짐집에 들렀습니다.
그 시절 주인도 가게도 다 사라졌지만 추억만은 남았습니다.
막걸리 한잔에 지난 얘기를 무용담처럼 나눴지만
여전히 가슴에는 녀석의 그 말이 가시가 됩니다.

넌 언제 한 번이라도 돌아 가봤냐고?

( 이 글은 Seoul Art Guide 10월호 독자투고에 실린 것임을 밝혀둡니다)
목록 수정
삭제
COCOA 회원모집
Today 1,705 Total 4,205,689